소녀상 그림 그려요, 전국에 세울 때까지 > 잡담[감동] > 아이돌 월드 - 고품격 아이돌 팬질 커뮤니티

잡담

소녀상 그림 그려요, 전국에 세울 때까지

어머니 2.2k 2

소녀상 그림 그려요, 전국에 세울 때까지

인터넷 갤러리 판매 수익금으로 전국 고교에 소녀상 세우기 목표서울신문 | 입력 2016.09.26. 14:06 | 수정 2016.09.27. 03:38
[서울신문]그림을 좋아하는 고등학생과 인터넷 갤러리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기리고자 마음을 모았다. 전국 곳곳에 소녀상 건립을 위한 펀드모금에 나선 것이다.

주인공은 서울 수락고등학교 3학년생인 김진욱·최지은·박주호·김태호 등 4명과 수원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 입주한 인터넷 갤러리 ‘아트리셋’이다. 학생들은 자신들이 그린 소녀상 그림을 인터넷 갤러리에서 판매, 수익금을 소녀상 건립에 쓰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고등학생이 그리는 소녀상’ 프로젝트이다. 전국의 고교에 소녀상을 세우는 게 목표다. 일단 같은 학교 친구들끼리 시작했다.

소녀상 그림 그려요, 전국에 세울 때까지

소녀상 건립을 위한 펀드모금에 나선 김태호(왼쪽부터)·최지은·박주호·김진욱 학생과 장성환 아트리셋 대표.아트리셋 제공

프로젝트를 아트리셋에 제안한 김진욱군은 26일 “일본은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를 반성하려는 의지가 부족해 많은 사람들이 위안부 문제를 한 번 더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취지를 밝혔다. 학생회장을 맡은 김군은 지난해 11월 3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회관 앞에서 1만 6000여명의 학생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고등학생이 함께 만드는 평화의 소녀상’ 건립 행사에 참석한 이후 위안부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다. 한·일 외교 당국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분노하며 수요시위에 참가하고 소녀상 앞에서 1인 시위도 했다.

장성환 아트리셋 대표는 “평소 미술에 관심 있고 소질 있는 학생이면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트리셋은 학생들이 장기적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기획갤러리’를 제공하고 아트리셋 홈페이지(www.artreset.com)에서 작품을 감상 또는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아트리셋은 미술대중화와 열악한 미술작가들의 삶을 개선한다는 목표로 만들어진 사회적기업이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소녀상 그림 그려요, 전국에 세울 때까지


 소녀상 그림 그려요, 전국에 세울 때까지


 소녀상 그림 그려요, 전국에 세울 때까지


 소녀상 그림 그려요, 전국에 세울 때까지


 소녀상 그림 그려요, 전국에 세울 때까지


 소녀상 그림 그려요, 전국에 세울 때까지


1 Comments
슬기로운이웃 2016.10.07 13:38  
착한 글이네요..
글쓰기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