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스윙 날렸다?”…당당맨, 걸그룹 버스터 채연 폭행 영상 진실 > (2019)아이엠 그루트[연예] > 아이돌 월드 - 고품격 아이돌 팬질 커뮤니티

“풀스윙 날렸다?”…당당맨, 걸그룹 버스터 채연 폭행 영상 진실

익_j3sy26 7.9k 19.12.11
“풀스윙 날렸다?”…당당맨, 걸그룹 버스터 채연 폭행 영상 진실

지난 1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보니하니 당당맨 최영수 버스터즈 채연 폭행'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최영수 씨는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에서 당당맨으로, 그룹 '버스터즈' 채연(15)은 하니로 출연 중이다.

실제 영상을 살펴봤다. 최영수 씨와 채연이 보니하니 스튜디오에 함께 있었다. 이때 최 씨가 밖으로 나가려 했다. 채연은 그의 팔을 붙잡았다. 그는 채연의 손길을 강하게 뿌리친 후 주먹을 휘둘렀다. 그 이후 상황은 개그맨 김주철 씨에 가려 보이지 않았다.

현재 이 영상은 재생할 수 없는 상태다.

실시간 라이브를 본 시청자도 후기를 남겼다. (원문) 그는 "최영수가 하니에게 '노래를 부르는 게 아니었다'고 했다. 그러자 하니가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최영수는 '이미 늦었어요'라고 답했다"고 이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때 최영수가 하니에게 다가왔다가 떠나려고 했다. 하니가 최영수 어깨를 두드리고 팔을 잡았다"며 "그러자 최영수는 채연 팔을 확 뿌리치고 그대로 주먹이 채연 어깨 쪽으로 향했다. 김주철이 가리자마자 '빡'하는 소리가 났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펼쳤다. 이들은 "뒷부분에 채연 표정이 심각하다", "당당맨이 하니를 때린 거냐", "저 정도 소리면 아팠을 것 같다", "당당맨 표정이 살벌하다", "하니 표정도 좋지 않다", "아무리 그래도 30대가 중학생한테 뭐 하는 짓이냐" 등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원문)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김주철에 가려서 잘 보이지 않는다", "장난을 친 것 같다", "최영수에게 맞자마자 하니가 웃고 있는데 폭행이라니", "심각한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일단 정확하게 보이는 게 없으니 중립 기어 박겠다" 등 댓글을 남겼다.

'위키트리'는 그룹 '버스터즈' 채연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대표에 해당 영상과 함께 사실 관계 확인을 요청했다. 그 결과 "이날 최 씨가 채연을 때린 건 맞다"는 답변을 들었다.

하지만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 채연 소속사 측은 "채연 본인도 해당 상황을 인지하고 있다"며 "두 사람이 워낙 친한 사이고 장난을 쳤다고 하더라. 평소에도 자주 그런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채연은 지난 2017년 그룹 '버스터즈'로 데뷔했다.

“풀스윙 날렸다?”…당당맨, 걸그룹 버스터 채연 폭행 영상 진실 [(2019)아이엠 그루트]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제목